우리 집 큰 딸 원빈이가 속한 합창단!

중학생들이라 질서 있게 아주 잘합니다.^^





짠~~ 제어할 수 없는 3~4살 아가들 등장!

가운데 예빈이 멍~ 때리고 있습니다.^^




무엇을 하든 가장 많은 박수를 받는 답니다.

ㅋㅋㅋㅋ




노래는 조금 따라 부르다가 공연 끝!

그래도 참 잘했어요!!!



교회 집사님 딸 윤아 입니다.

노래를 수화로 표현하는 멋진 공연~




크리스마스 예배 드리고 공연보고

아이들의 공연은 잘하고 못하고는 의미가 없습니다.

준비하고 열심히 하는 것 자체만으로도 멋지니까요.





'Photo Story > 2013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work  (0) 2014.01.16
교회 크리스마스 공연  (0) 2013.12.27
2013.11.22 - My Self  (0) 2013.12.12
2013.12.03 - frame  (0) 2013.12.10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