Photo Story/2006,2007

꼬마가 벌써 中3

JH master 2007. 6. 9. 13:23
사용자 삽입 이미지

이모의 손을 잡고 아장 아장 걸어 다니던 꼬마가
벌써 中3 이라니...

한창 멋 부릴 나이지만
딱히 공부 말고는 할 수 있는 것이 없는 시기이기도 하다.
난 그 시절 무지하게 친구들과 놀았던 기억이... ^.^;

공부도 중요하지만
누가 봐도 멋진 놈으로 기억될 만한
中3 시절을 보내길 바란다.

...나중에 만나면 공부 잘하던 친구 보다 멋스럽던 친구들이 기억에 더 남더구나...

'Photo Story > 2006,2007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시원한 그 곳이 생각난다.  (0) 2007.08.16
꼬마가 벌써 中3  (0) 2007.06.09
가족으로  (0) 2007.06.01
동글! 동글! 이뻐! 이뻐!  (0) 2007.03.26